April 13 – May 25, 2019
ART IS TRASH
Francisco de Pájaro

Azulejo Gallery has prepared <ART IS TRASH> for its opening exhibition on April 13, 2019. The exhibition, hosted by art of Seo young, the representative of Azulejo and art director, will introduce street artist Francisco de Pájaro from Spain to Korea.


아줄레주 갤러리는 2019년 4월 13일 첫발을 딛는 개관전을 위해 <ART IS TRASH>를 준비했습니다. 아줄레주 대표이자 아트디렉터로 활동하는 Art of Seoyoung이 전시의 공간연출을 직접 맡아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스페인에서 온 스트릿 아티스트 Francisco de Pájaro를 한국에 소개합니다.


Street artist Francisco de Pájaro, based in Barcelona, Spain, paints boxes, plastic bags, broken furniture, and smelly, disgusting trash thrown on the streets, tapes, and improvises his own individuality. His works are creative works of destiny that will eventually be destroyed, but through the #artistrash hashtag in the social media world, you can discover his artistic permanence that cannot be achieved in reality.


The exhibition shows not only his work in Spain, but also installations he worked in collaboration with Art of Seo young while staying in Korea. It will give you a special experience by reconstructing his dynamic and spontaneous way of working more interestingly.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스트리트 아티스트 Francisco de Pájaro는 상자, 비닐봉지, 부서진 가구 등과 거리에 버려진 냄새 나고 구역질 나는 쓰레기들을 칠하고, 테이프를 붙이며 즉흥적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예술품으로 창조시킵니다. Pájaro의 작품들은 결국에는 파괴될 운명의 창조적 작품들이지만, 소셜 미디어 세상 안에서 #artistrash 해시태그를 통해 현실에서는 이룰 수 없는 그의 예술적 영속성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전시에서는 그의 스페인에서의 작업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머무르며 Art of Seo young과 함께 콜라보로 작업한 설치작업들을 선보입니다. 그의 역동적이고 즉흥적인 작업 방식을 보다 더 흥미롭게 재구성하여 관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