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30 - June 28, 2020
realite irrealiste
Sohn Kyung-hee │ Lee Ji-eun

Azuleju Gallery will show the exhibition "realite irrealiste" by Sohn Kyung-hee and Lee Ji-eun from May 30 to June 28. In this exhibition, we would like to create an exhibition where visitors can sympathize and be comforted by the feelings of anxiety, emptiness, and loss in the hearts of those who visit the exhibition hall.


아줄레주 갤러리는 5월 30일부터 6월 28일까지 손경희, 이지은 작가의 전시 <realite irrealiste>를 선보입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전시회장을 찾는 사람들의 마음 속에 있는 불안함, 공허함과 상실감에 대한 감정들을 작품을 통해 공감하고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전시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The artist Son Kyung-hee is inspired by the everyday scenery that we can usually pass by, and captures and expresses the everyday appearance of the characters in reality that we live in. She just grabbed the brush as her mind went, as her eyes looked at it, and drew pictures only focusing on expressing her feelings. While painting, the artist felt a sense of freedom and freedom that he had never felt before, and began to heal himself through art. She's solving meaningless things in a clumsy but calm and calm manner, and she's capturing her own inner world and her growth process through various expressions. The gestures, warmth, expressions, and scenes of the characters in her paintings that have passed through this process offer calm comfort to the viewers.


Lee Ji-eun's charming art world was inspired mainly by the sea, forests, and animals, and expressed images and phrases in her head on a large screen. Most of the artist's works are fairy tales, but she happily unravels the emotions and imaginations she wants to express, desires and desires, and the anger she has endured in life. She had time to recover her emotions by throwing up while painting her emotions that were usually been suppressed. There is a fantastic and dreamy beauty in the work that comes from the various emotions that she felt. In this exhibition, you'll see what she liked and what she wanted to do, or what she couldn't or couldn't go, telling stories as if she were in a place.


While the world was running breathlessly, writer Sohn Kyung-hee's heart was filled with the bitter essence of life. For the author, painting is an effort to heal the existence of me in this exhaustion and vague confusion. I know that dealing with human emotions is very careful, but the author concluded that it is most important to recognize the importance of one's existence on one's The endless brushwork and the overlapping act itself led to finding and knowing oneself. As such, her works are sincere work that records the emotions she feels in life with visual images and a channel to reconcile with the world.


손경희 작가는 우리가 평소에 흔히 지나칠 수 있는 일상적 풍경에서 주로 영감을 얻으며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실 속 인물의 일상적인 모습을 포착하고 작품에 표현합니다. 손경희 작가는 그저 마음이 가는 대로, 그녀의 눈이 바라보는 대로 붓을 잡았고 오로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것에 집중하며 그림을 그렸습니다. 작가는 그림을 그리면서 지금껏 느껴보지 못했던 해방감과 자유로움을 느꼈고, 예술을 통해 스스로를 치유하기 시작했습니다. 무의미한 것들에 대해서 서툴지만 차분하고 담담한 태도로 풀어가고 있으며 다양한 표현 방식을 통해 그녀 자신의 내면 세계와 성장 과정을 작업에 담아내고 있습니다. 손경희 작가의 작품에는 그녀가 쌓아온 시간과 경험을 바탕으로 한 따스한 위로와 격려, 사랑과 많은 사람의 마음을 헤아려 주는 힘이 있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지나온 그녀의 그림 속 인물들의 몸짓, 온기, 표정, 장면들은 관람자들에게 잔잔한 위로를 전합니다.


이지은 작가의 매력적인 예술 세계는 바다, 숲, 동물에서 주로 영감을 얻었으며, 머리 속에 있는 이미지와 문구를 큰 화면 속에 그대로 표현했습니다. 작가의 작품은 대부분 동화스럽지만 그녀가 표출하고 싶은 감정이나 상상 그리고 욕망과 욕구, 삶을 살면서 참아왔던 화를 작품 속에서 유쾌하게 풀어냈습니다. 그녀는 평소 억눌려 있던 감정들을 그림을 그리면서 토해내어 감성 회복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녀가 느낀 다양한 감정으로부터 탄생한 작품 속에는 환상적이고 몽환적인 아름다움이 담겨 있습니다. 이지은 작가는 우리가 자각하지 못하는 무의식과 그 순간을 그립니다. 잠재된 기억의 흐름을 회화적 표현과 색의 집합으로 나타내곤 하는데, 색은 시대와 역사를 보여주는 상징이자 끊임없이 움직이고 진화하는 자연입니다. 이지은 작가는 이 시대의 색으로 스스로를 포함한 불특정 다수의 무의식과 그 기억의 감정들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경험에 의한 감각, 눈으로 보거나 찾을 수 없는 욕구, 하고 싶은 행동, 비현실적인 이상향의 공간에 각각의 색을 입힙니다. 그녀는 여전히 찾을 수 없는 그것들을 찾고 있습니다. 그것들이 무슨 색인지, 어디에 있는지, 어떤 모습인지 스스로에게 계속해서 질문을 던질 것입니다. 그리고 그 끝없는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 빈 공간을 끝없이 칠할 것입니다. 이번 전시에서 그녀가 좋아했던 것들과 하고 싶은 행동, 또는 할 수 없거나 가지 못하는 공간에 마치 스스로가 존재하는 것처럼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작품들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