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 8 – May 8, 2022
The Book of Grecian Paintings-Thirty Three flowers

HWANG DOYOU


Hwang Do-yu's <The Thirty Flowers> will be held from April 8 to May 8 at Azulejo Gallery.


The artist has studied various expression methods of painting and incorporated them into his work. If the previous exhibition's works were made of acrylic material and a series of brush touches were simply woven, the new series of "Grease Painting-Thirty Flowers," which will be introduced in this exhibition, newly interpreted the classic style of painting, lead painting. Lead painting is one of the oldest painting techniques popular in ancient Greece around the 4th century BC, and it is used as a paint by mixing paint with wax made in a liquid state by heating. The finished paint has the difficulty of maintaining a constant temperature by continuously applying heat, but it has a unique charm that can produce a thin or transparent effect as well as an opaque effect like rape paint. Thirty Flowers, which will be unveiled at this exhibition, leads us to a deeper dream world through this transparent expression unique to lead flowers.


황도유작가의 <희랍 화첩-서른 세 송이>가 아줄레주 갤러리에서 4월 8일부터 5월 8일까지 개최된다.


작가는 회화의 다양한 표현 방식을 연구하여 본인의 작품에 접목해 왔다. 이전 전시의 작품이 아크릴을 재료로 일획의 붓 터치들을 간결히 엮어 내었다면, 본 전시에서 새로이 선보일 '희랍 화첩-서른 세 송이' 연작은 고전적인 회화 양식인 납화를 새롭게 해석해 냈다. 납화는 기원전 4세기 경 고대 희랍에서 성행한 가장 오래된 회화 기법 중 하나로, 열을 가해 액체 상태로 만든 밀랍에 안료를 배합하여 물감으로 이용한다. 이렇게 완성된 물감은 지속적으로 열을 가하여 일정한 온도를 유지해야 하는 까다로움이 있지만, 유채 물감처럼 불투명한 효과 뿐만 아니라 엷거나 투명한 효과까지 낼 수 있어 색의 선명도가 높고 텍스처를 잘 표현해낼 수 있는 독특한 매력을 지닌다. 이번 전시에서 공개하는 '서른 세 송이'는 이러한 납화 특유의 투명한 표현을 통해 우리를 더 깊은 몽환의 세계로 인도한다.


“The Book of Grecian Paintings-Thirty Three flowers” maximizes the scenery without Alice and embodies the purity in the screen. In addition, by reducing the number of brush strokes and expressing them, it was emphasized that incompleteness from the hand can rather stand out the pictorial characteristics. In addition, the contrast of the soft and rough texture felt in the lead painting, the elegant coloration, and the subtle translucent gloss differentiate the aesthetics of the work. The Thirty Flowers on the screen creates this unfinished aesthetic, blurred boundaries and a strange atmosphere in the group, giving you the illusion of finding Alice somewhere.


"The Book of Grecian Paintings-Thirty Three flowers" is the first series to be presented at the Azulejo Gallery, and is a new "Thirty Flowers" created by a combination of the unique nature of lead paintings and the artist's personality. Acrylic's "Thirty Three" and "Thirty Three," which were previously introduced, clearly make viewers feel a considerable difference. It is entirely up to the audience to accept the difference effectively.


Suddenly, the scenery of the old Greek painting unfolds in front of your eyes.


'희랍 화첩-서른 세 송이'는 엘리스가 없는 풍경을 극대화하여 화면 안의 순수함을 형상화한다. 또한 붓질의 횟수를 줄여 표현함으로써, 손에서 오는 불완전함이 오히려 회화적 특성을 두드러지게 할 수 있음을 강조하였다. 또한 납화에서 느껴지는 부드럽고 거친 질감의 대비, 고아한 발색, 은은한 반투명 광택이 작품의 미감을 차별화한다. 화면 안의 '서른 세 송이'는 이러한 미완성의 미감과 함께 흐릿한 경계와 군상에서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여, 어디선가 엘리스를 발견할 수 있는 것만 같은 환상을 준다.


'희랍 화첩-서른 세 송이'는 아줄레주 갤러리에서 처음 선보이는 연작으로, 납화 고유의 성질과 작가의 개성이 조화를 이루어 새로이 빚어진 '서른 세 송이'다. 이전에 선보였던 아크릴의 '서른 세 송이'와 이번 납화로 표현한 '서른 세 송이'는 분명 보는 이로 하여금 적지 않은 차이를 느끼게 한다. 그 차이를 얼마나 유효하게 받아들일지는 온전히 관람객의 몫으로 남겨 둔다.


문득, 눈 앞에 옛 희랍의 풍경이 펼쳐진다.